포천시민축구단 우승, K3리그 승격 > NEWS & TV

본문 바로가기
NEWS & TV

포천시민축구단 우승, K3리그 승격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21-11-08 15:45 조회756회 댓글0건

본문

보도날짜 : 2021-11-08

_1636186747_1373818178.jpg

포천시민축구단이 시흥시민축구단의 끈질긴 추격을 따돌리고 2021 K4리그 정상에 올랐다. 마지막까지 치열한 경쟁을 벌인 두 팀은 내년 시즌 K3리그로 자동 승격한다. 

 

포천시민축구단은 6일 여주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여주FC와의 리그 30라운드 최종전에서 임동혁, 김영준의 연속골에 힘입어 2-0으로 승리하며 우승을 확정지었다. 승점 69점(21승6무3패)을 기록한 포천은 이날 서울노원유나이티드를 꺾고 승점 67점(21승4무5패)을 기록한 시흥을 승점 2점 차로 따돌리고 정상에 섰다.

 

포천은 어린 선수들로 선발 명단 대부분을 채우면서도 인준연, 김태은, 금교진과 같은 베테랑 선수들을 내보내며 신구 조화를 노렸다. 하지만 올 시즌 13개의 도움 포인트를 기록한 정승용이 군 전역으로 부재한 탓인지 날카로운 공격력을 뽐내지는 못했다. 

 

포천은 전반 32분 여주 김성빈의 경고 누적 퇴장으로 인해 유리한 상황에 놓였지만, 답답한 흐름 속에 전반을 0-0으로 마쳤다. 이대로 경기가 끝나면 시흥에게 역전 우승을 허용할 수도 있는 상황이었다.

 

0의 흐름을 깬 것은 하프타임에 교체로 투입된 임동혁이었다. 임동혁은 후반 9분 유지민이 패스한 볼에 발을 갖다대 선제골을 넣었다. 곧바로 2분 뒤에는 김영준이 임동혁의 낮은 크로스를 추가골로 연결해 승기를 잡았다. 포천은 남은 시간 동안 여주의 추격을 뿌리치고 우승컵의 주인공이 됐다.


같은 시간 열린 또다른 경기에서 시흥은 이창훈의 동점골, 정상규의 해트트릭에 힘입어 노원유나이티드에 4-1 역전승했다. 이미 승격이 확정된 시흥은 이날 특별히 제작한 스페셜 승격티를 입고 입장하며 홈 분위기를 띄우려 했다.

 

박승수 시흥 감독은 유종의 미를 거두기 위해 리그 득점 1위 이창훈과 이날 은퇴 경기를 치르는 김경환을 선발 출전시켰다. 하지만 시흥은 전반 37분 골키퍼 류원우가 문전으로 길게 넘어온 공을 제대로 처리하지 못하면서 노원 박상욱에게 선제골을 내주고 말았다.

 

일격을 맞은 시흥은 김경환을 빼고 정상규를 투입하며 만회골을 노렸다. 공세를 이어가던 시흥은 후반 19분 이창훈의 헤더골로 1-1을 만들었다. 기세가 오른 시흥은 후반 막판 정상규가 세 골을 폭발시키며 홈 팬들을 열광시켰다.

 

이로써 승강팀의 윤곽이 가려졌다. K4리그 상위 두 팀인 포천과 시흥이 K3리그로 자동 승격했다. K4리그 3위 당진시민축구단과 4위 충주시민축구단은 승격 플레이오프를 치른다.

 

K3리그와의 승강 플레이오프는 아직 미정이다. 최근 프로 진출을 선언한 K3리그 김포시민축구단의 K리그 가입이 확정되면 승강 플레이오프는 열리지 않고, 승격 플레이오프 승자가 그대로 K3리그로 승격하게 된다. 그러나 김포의 K리그 가입이 무산될 경우 K3리그 14위와 K4 승격 플레이오프 승자간의 승강 플레이오프를 통해 나머지 한 장의 승격 티켓을 가린다.

 

반면 K3리그 최하위(15위) 평택시티즌FC는 K4리그로 강등이 확정됐다. 평택은 지난 3일 임금 체불로 인한 징계를 받아 승점 20점을 삭감 당해 최하위가 확정됐다.

 

글 = 오명철, 박서예(시흥) KFA 인턴기자, 박수현(여주) KFA 인턴기자 

사진 = 박서예, 박수현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장바구니

오늘본상품

없음

위시리스트

  • 보관 내역이 없습니다.

sns 링크

Info

단체명 : 포천시민축구단
사업자등록번호 : 127-82-85746
주소 : 경기도 포천시 군내면 호국로 1518 (포천 종합운동장)

Copyright © 2001-2017 포천시민축구단. All Rights Reserved.